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 > 회사소개

소개

가톨릭신문
창간이념

가톨릭신문의 이념은 암울했던 일제식민통치하에서 민족 청년 선각자들에 의해 1927년 4월 1일자로 창간된 天主敎會報의 창간사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창간 사시인 소식보도(消息報道)는 한국교회 소식 뿐만 아니라, 세계교회 소식 등 그리스도의 복음을 신속하고 올바르게 전하고, 의견교환(意見交換)은 교회 구성원 모두의 지혜와 사랑을 나누는 장으로 교회발전에 기여하며, 교회구성원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협력하여 보조일치(補助一致)의 정신으로 민족복음화을 이루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가톨릭신문은 창간 당시의 이념을 바탕으로 90년동안 매스미디어를 통한 교회의 일치와 단결, 교회의 발전과 민족복음화를 위해 소식보도, 보조일치, 조국성화의 정신을 충실히 수행하고자 합니다.

창간일

1927년 4월 1일

사장

이기수(비오) 신부

사시

소식보도(消息報道), 보조일치(補助一致), 조국성화(祖國聖化)

주요사업

  • 가. 가톨릭신문 발간 (가톨릭신문, 미주판 THE CATHOLIC TIMES, 가톨릭e신문 발간)
  • 나. 교회 관련 서적 출판 보급
  • 다. 각종 교회문화, 학술사업 전개
    • 1. 국내외 성지순례 실시
    • 2. 성극, 성음악 공연 기획 및 개최 (창작 뮤지컬 '사도 베드로' 등)
    • 3. 가톨릭학술상 제정 운영
    • 4. 가톨릭문학상 제정 운영
    • 5. 각종 전시회 개최(레오나르도 다빈치전 등)
    • 6. 각종 학술 심포지엄 및 세미나 개최
  • 라. 기타

심벌

주소 및 전화

대구본사 주소:(41933)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 20(계산동 2가 71)

  • 대표전화 1588-1927
  • 편집국 TEL/053)255-2485, FAX/053)252-4289
  • 총무팀 TEL/053)255-4285, FAX/053)256-3980
  • 관리팀
    (구독신청문의)
    독자서비스센터 080-255-5500
    Tel.053)256-3940   Fax.053)255-0696
  • 가톨릭신문투어 TEL/053)428-5004, FAX/053)427-3004

서울본사 주소:(04996)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32(군자동)

  • 본사전화 구독신청문의 내선1,   취재팀 내선2,
    광고팀 내선3,   성지순례 내선4
  • 팩스 02)754-4552,   독자관리/광고 02)2299-2170
  • 홈페이지 http://www.catholictimes.org
  • E-mail info@catimes.kr